본문 바로가기

■ 필리핀 여행하기/메트로 마닐라

[필리핀 마닐라 생활] 안드레스 보니파시오 벽화(+말라떼 요즘 풍경)

반응형

필리핀 마닐라 말라떼 

 

블로그니 유튜브와 같은 SNS를 하게 되면 별일도 아닌 것을 침소봉대하여 알리고 싶은 욕망에 시달리게 된다. 방문객 또는 팔로워를 늘리기 위하여 제목에 경악이나 공포, 충격과 같은 억센 단어를 좀 집어넣고 싶어지는 것이다. 하지만 대관절 살면서 그렇게 놀라운 일이 얼마나 자주 있겠는가. 요즘 내게 있어 가장 놀라운 일은 지난 3월 이후 여행을 떠나지 못하고 있다는 것, 그것 하나이다.

마닐라 시티에서 운영하는 페이스북에 11월 30일 보니파시오 데이(Bonifacio Day)를 맞이하여 마닐라 시청 앞의 안드레스 보니파시오 벽화(Andres Bonifacio Murals)를 새로 단장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손상된 부분을 보수하고, 색도 깨끗하게 새로 칠했다는 것이다. 마닐라 시청의 페이스북을 운영자야 그저 시에서 하는 일을 알렸을 뿐, 자신의 글에 한국인이 이렇게까지 집중하리라 예상하지 못했겠지만 안드레스 보니파시오를 상당히 좋아하는 나로서는 이 소식이 솔깃하지 않을 수 없었다. 코로나19가 무서워서 장보기도 온라인으로 해결하는 주제에 시청 앞으로 달려가지 못하여 안달이 났다. 잠깐 외출하는 것, 그게 대체 뭐라고 며칠을 고민하다가 결국 잠깐 마닐라 시청에 다녀오기로 했다.

그런데 언제나 나의 외출을 즐겁게 해주었던 필리핀의 독립 영웅, 안드레스 보니파시오(Andres Bonifacio)가 나를 배신했다. 분명 사람이 많을 터인데 마닐라 시청까지 나가도 괜찮은 것일지 고민한 것이 무색하게 볼 것이 없었다. 페이스북에서는 분명 깨끗하게 꾸며진 모습을 보았는데 다시 또 무슨 공사를 하려는지 사람이 지나가기도 어려울 정도로 혼잡하기만 했다. 문득 예전에 마카티 시티의 페이스북에서 홍보한 해바라기 공원이 떠올랐다. 사진 찍기 좋은 해바라기 공원이 있다고 하여 열심히 가봤지만, 네모난 화분에 몇 개에 담긴 해바라기가 전부였던 것이다. 마닐라 시티와 마카티 시티의 페북 담당자가 동일인 내지는 친구가 아닐까 하는 합리적인 의심이 들었다. 

 


필리핀 마닐라 Taft Ave
요즘 마닐라에는 오토바이와 자전거를 타는 사람이 눈에 띄게 늘었다. 
앙카스(Angkas) 오토바이 택시. 운전기사가 코로나19 방지를 위하여 플라스틱 가림막을 쓰고 있다. 얼마나 더울지 짐작도 되지 않는다. 
Andres Bonifacio Monument - Lawton
마닐라 우편 박물관(Postal Museum)
마닐라 시청(Manila City Hall)
그냥 집으로 돌아가기는 아쉬워서, 외출을 나선 김에 말라떼 구경을 하기로 했다.  
M. H. Del Pilar St
Brickstone Residences Hotel
낮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말라떼 지역 밤 문화의 중심이었던 엘에이 카페(L.A. CAFE)도 조용하다.
짬뽕과 단무지가 참 맛있는 중국집 석촌(Seok Chon Restaurant)
마닐라 홉인호텔(Hop Inn Hotel Ermita Manila)
왓슨스 드럭스토어(Watsons Remedios Manila)
말라떼 성당(Our Lady of Remedies Parish) 앞에는 손님을 만나지 못한 트라이시클이 길게 늘어서 있었다. 
다이아몬드 호텔(Diamond Hotel). 마닐라 최고의 인기 호텔 중 하나였는데 요즘은 1층 레스토랑 이용권을 할인하여 팔기도 한다. 
Roxas Blvd
마스크를 쓰고 산책 나온 마닐라 시민들

 

[필리핀 마닐라 생활] 안드레스 보니파시오 벽화(+말라떼 요즘 풍경)
- Copyright 2021. 콘텐츠 스튜디오 필인러브 all rights reserved -

※ 저작권에 관한 경고 : 필인러브(PHILINLOVE)의 콘텐츠(글. 사진, 동영상 등 모든 저작물과 창작물)는 저작권법의 보호 대상입니다. 필인러브의 콘텐츠를 개인 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올리실 때는 반드시 출처를 적어주시기 바랍니다. 사전 동의 없이 내용을 재편집하거나, 출처 없이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실 경우 저작권법에 따라 법적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