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필리핀 정보/필리핀 이민국

[필리핀 이민국] 직원 251명 코로나19 신규 확진으로 근무 인력 감축

by 필인러브 2022. 1. 13.
반응형

이민국 본청(BI’s main office)

 

당분간 아주 급한 일이 아니면 이민국(BI) 방문을 미루는 것이 좋겠다. 필리핀 이민국에서 1월 13일부터 1월 22일까지 현장 근무 인원을 30% 수준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근무 인력 감축으로 대기 시간이 길어지는 것을 감수할 수 있다고 해도 이민국 방문을 잠시 미루는 쪽을 고려해봄직한 것은 이번 조치가 코로나19 감염 급증에 따른 조치이기 때문이다. 

필리핀 이민국(BI)에 따르면 직원 25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그중 135명은 공항, 91명은 마닐라 인트라무로스에 있는 본청에서 발생했다. 코로나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이민국에서는 법무부 측으로 인원 감축을 요청하고 서비스를 지속할 수 있도록 대응팀을 준비했다. 감염자와 가까이 있던 밀접 접촉자에게는 항원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오늘 아침 마닐라공항에서 실시한 검사에서 38명 중 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공항 근무 직원 269명은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며 격리 중이라고 하니, 공항 이용 시 방역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좋겠다.

 

확진자 발생 장소  확진자 수 
공항(airport) 135명
이민국 본청(BI’s main office) 91명
other BI offices 25명
합계 251명

 

 

※ 위의 내용은 아래 자료를 참고로 작성되었습니다.
· Bureau of Immigration Philippines : Immigration offices downgrades worksite capacity to 30%

 

이민국 본청(BI’s main office)


[필리핀 이민국] 직원 251명 코로나19 신규 확진으로 근무 인력 감축 
- Copyright 2022. 콘텐츠 스튜디오 필인러브 all rights reserved -

※ 저작권에 관한 경고 : 필인러브(PHILINLOVE)의 콘텐츠(글. 사진, 동영상 등 모든 저작물과 창작물)는 저작권법의 보호 대상입니다. 필인러브의 콘텐츠를 개인 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올리실 때는 반드시 출처를 적어주시기 바랍니다. 사전 동의 없이 내용을 재편집하거나, 출처 없이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실 경우 저작권법에 따라 법적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