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필리핀 여행하기/비사야(Visayas)

[필리핀 축제] 일로일로에서 온 디나기앙 축제의 드럼 연주자 Jaka 이야기

반응형



"그렇다면 디나기앙 공연을 위해 연습을 얼마나 오래 하는 거야?'

"거의 일 년 내내 하는데 두 달 정도는 집중 연습을 해."


Tribu Salognon에 소속되어 디나기앙 축제(Dinagyang Festival)에서 드럼을 연주하는 Jaka는 벌써 6년째 드럼을 치고 있다고 했다. 연습은 고되지만 그래도 드럼을 치는 일은 그의 "passion(열정)"이기 때문에 힘들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이야기해주는 그의 눈빛은 맑고도 밝았다. 그리고 그는 그의 잘생긴 얼굴만큼이나 말투가 상냥했다. 알리완 축제 시작 전 잠깐의 대기 시간 동안 그 상냥한 목소리로 내게 악기들 이름을 하나하나 짚어 알려주고, 악보 읽는 법까지 알려주었는데 악보가 흡사 암호문 같았다. 막대기 기호 투성이의 악보를 어떻게 읽는지는 두 번이나 들어도 도통 이해할 수 없었지만, 그의 다른 이야기는 입을 쩍 벌리고 경청했다. 일로일로에서 마닐라까지 그의 여행 이야기가 마치 해피 앤딩의 동화처럼 들렸던 것이다. 공연을 위한 악기와 의상, 그리고 무대 장치까지 모두 들고 삼백 명 가까운 인원이 배를 타고 왔다고 하는데, 도대체 그 많은 인원이 많은 짐까지 들고 배를 타고 어떻게 움직였을지 도무지 상상이 되지 않았다. 배 안 좁은 다인실 침대 위에 몸을 뉘여 무척 고생스러웠겠지만, 무척 행복했을 것 같았다. 상상해보라. "마닐라에 가서 공연하고 올게요!"라고 가족이나 친구들에게 이야기한다니, 얼마나 자랑스럽고 어깨가 으쓱했을까. 모르긴 몰라도 공연 연습하느냐고 흘렸던 땀방울이 무척이나 보람되게 생각되었을 것이다. 그가 그렇게 자랑스럽게 생각할 수밖에 없는 것이, 열정적인 눈빛을 빛내며 Jaka가 해주는 이야기에 의하면 디나기앙 축제 준비를 위해 다 함께 모여 두 달을 꼬박 아침부터 밤까지 매일 연습을 했단다. 이백 명이 넘는다는 퍼포먼스 참여자들이 대체 일로일로 어디에서 모여 두 달 동안이나 연습을 하는지는 몰라도 어딘지 모를 그곳에 가서 이들이 땀 흘리며 연습하는 모습을 옆에서 보고 싶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다들 Jaka만큼이나 열정적인 모습이라면, 분명 연습 장면을 보는 것만으로도 대단히 멋질 것이다.


필리핀에는 수많은 축제가 있지만, 그래도 축제 이야기를 하며 일로일로의 디나기앙 축제를 빼놓기는 힘들다. 산토 니뇨(Santo Nino. 아기 예수)에게 경의를 표하는 추수 감사절 축하에서 기원했다는 이 축제는 1969년도에 아띠 아띠한(Ati-Atihan)경연 대회로 시작, 탄탄하게 성장하여 지금은 필리핀 전 지역에서도 손꼽히게 뛰어난 축제로 성장했다. 디나기앙 축제는 필리핀 사람들도 가보고 싶어하는 "must visit" 축제인데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축제의 기획력이나 홍보력이 다른 축제보다 월등히 높은 수준을 지니고 있다. 일단 축제 규모 자체부터 다른 지역보다 큰 편으로, 해마다 이런저런 부대 행사가 기획되어 볼거리와 먹거리가 모두 풍부한 편이기도 하다. 하지만 축제 일정 중에서도 가장 인기가 좋은 것을 꼽으라면 역시 거리 댄스 퍼레이드(Street Dance Parade)이다. 화려하게 차려입은 댄서들의 보여주는 군무는 정말 멋져서 축제 한참 전부터 공연 좌석을 꽤 비싼 가격에 사전 판매할 정도이다. 실제 디나기앙 축제 퍼포먼스는 공연의 기획력에서부터 안무, 의상, 음악 등 모든 항목에서 최상위의 평점을 받고 있는데, 그 공연성을 인정받아 뉴욕, 일본, 홍콩 등에 초청 공연을 다녀오기도 했다. 지난 2015년에는 한국에도 와서 안성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에서 공연하기도 했다는데, Jaka 이야기에 따르면 아마 올해도 한국 어딘가로 공연 초청을 받을 것 같다고 했다.


해가 지려는 시간, 바람이 선선해지자 알리완(Aliwan) 축제가 시작되었고, 13개나 되는 팀이 나와 각자의 춤을 뽐냈다. 하지만 사람들에게서 가장 힘찬 박수를 받은 것은 역시 디가니앙 팀이었다. 그리고 알리완 시상식에서 올해에도 일로일로 디나기앙 팀이 거리 댄스 경연대회(Street Dance Competition)에서 1등을 해서 상금으로 1,000,000페소를 받는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디나기앙 축제가 긴 수상목록에 한 줄을 더한 것이다. Jaka와 그의 친구들이 자랑스럽게 웃으며 행복한 저녁 시간을 보내겠구나 싶었다. 




▲ 마닐라 알리완 피에스타(ALIWAN FIESTA 2017). 축제 시작 1시간 전의 무대 밖 모습 



▲ 마닐라 알리완 페스티벌에 참여한 디나기앙 축제(Iloilo Dinagyang Festival) 공연 모습 동영상. 실제 디나기앙 축제는 일로일로에서 매년 1월에 열리는데 내년에는 1월 26일에서부터 28일 사이 축제가 열릴 예정이다.



▲ 일로일로에서 온 드럼연주자 Jaka  




▲ 이것이 드럼 보이다.










▲ 공연 시작전의 여유로움. 이런 여유로움은  그들이 프로라는 반증이 아닐까 싶다. 





▲ 마닐라 알리완 피에스타(ALIWAN FIESTA 2017) 무대 뒷모습 





 알리완 피에스타 중 스타시티 앞에 마련된 무대에서의 공연 모습 
























[필리핀 축제] 일로일로에서 온 디나기앙 축제의 드럼 연주자 Jaka 이야기 

- 2017년 4월. 필리핀 마닐라. 콘텐츠 스튜디오 필인러브 - 



※ 이곳에 적힌 글과 사진은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 대상입니다. 본 콘텐츠(글. 사진, 동영상)를 개인 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콘텐츠를 재편집해 내용 변경 및 무단 사용시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반응형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