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필리핀 구석구석/파나이 섬 : 일로일로&기마라스&보라카이

(2)
[필리핀 보라카이] 초미니 비키니 수영복을 입으면 벌금이 2.500페소 10월 중순은 보라카이 여행에 있어 성수기 철은 아니지만, 페이스북은 보라카이 섬에 대한 이야기로 뜨거웠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필리핀 보라카이로 휴가를 왔던 대만인 커플이었다. 이 커플은 모종의 내기를 했었는데, 여자가 내기에서 져서 보라카이의 가게에서 산 비키니 수영복을 입는다는 벌칙을 받아야만 했다고 한다. 여기까지 이야기를 들으면 그럴 수도 있겠다 싶지만, Lin Tzu Ting라는 이름의 이 여성분이 보라카이 푸카해변(Puka Beach)에서 입은 수영복이 퍽 민망한 디자인이라 문제가 되었다. 끈 수준으로 만든 수영복(Thong swimsuit)은 벌거벗은 것처럼 몸을 드러냈고, 사람들은 여자의 모습으로 사진으로 찍어 SNS에 올렸다. 그리고 소셜 미디어에 올린 사진은 빠르게 퍼져나갔다. 급기..
[필리핀 보라카이] 중국인의 똥 기저귀 때문에 보라카이 바닷가가 폐쇄되었다고요? 지난 월요일 보라카이의 아름다운 백사장에서 벌어진 대단한 사건 하나. 어느 중국인 여자가 아기가 용변을 보자 바닷물로 아기 엉덩이를 씻긴 뒤 어여쁜 모래사장 어딘가에 기저귀를 묻고는 달아난 것이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누가 마침 그 장면을 동영상으로 찍어 페이스북에 올렸고, 그 영상이 사람들 사이에 널리 퍼지면서 보라카이 관광청 귀에까지 그 소식이 들어갔다. 보라카이 관광청에서는 당장 숨겨진 기저귀를 찾아 나섰지만, 넓은 모래사장 어딘가에 숨겨둔 쓰레기를 찾기란 쉽지 않았다. 결국 보라카이 환경청장은 어제 수요일부터 48시간 정도, 길게는 72시간까지 스테이션1의 해변에서의 수영을 금지하고 주변 지역을 폐쇄한다고 나섰다. 오염도 검사를 하고 수질이 안전하다는 결론이 난 뒤에야 해변을 재개장하겠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