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문 바로가기

■ 필리핀 구석구석/ 필리핀음식&맛집

(90)
[필리핀 마닐라 마카티] 칸시 불랄로(Kansi Bulalo)맛집 - 팻팻 칸시(Pat Pat's Kansi) 하늘이 두 가지 색을 한꺼번에 품고 있는 오후였다. 오른쪽으로 고개를 돌리면 파란 하늘이, 왼쪽으로 고개를 돌리면 잿빛 하늘이 보였다. 바람 끝으로 더운 기운이 감도는 이런 날씨가 여러 날 계속되면 문득 여름이 왔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잠깐 자전거를 탔을 뿐인데 꽤 더워서 사거리 신호등 옆에 서 있다가 이내 자리를 뜬 것은 두리안 냄새 때문이었다. 과일 좌판 위에 놓인 두리안은 고작 3개밖에 되지 않았지만, 거리를 가득 두리안 냄새로 채우고 있었다. 두리안 냄새를 피해 딱히 목적지도 없이 거리를 어슬렁대다가 점심을 먹기로 했다. 하지만 '고작' 점심 메뉴를 결정하는 일도 쉽지 않았으니, 이건 이래서 저건 저래서 마음에 들지 않는다. 그나마 모퉁이 일식당이 마음에 들지만, 주인이 일본 사람이었다. 아직도..
[필리핀 마닐라 마카티] 우육면 파는 대만 음식점 - 팻푹키친(Fat Fook Kitchen) 한가한 일요일 오후, 모처럼 무언가 맛있는 것이 먹고 싶었던 나는 마카티에 있는 대만음식점에 가서 우육면을 먹기로 했다. 글로리에타 쇼핑몰에 있는 팻푹키친(Fat Fook Kitchen)에서 우육면을 파는 것을 보았던 기억이 난 것이다. 마카티 그린벨트 쪽에 갈 때마다 들러서 밀크티를 사 먹는 곳이지만 식사를 해본 적은 없으니 밥도 밀크티만큼 괜찮은지 궁금하기도 했다. 대만에는 베트남만큼이나 맛집이 많아서 온종일 먹고 싶은 것이 잔뜩이지만, 그중 하나만 먹어야 한다면 내 선택은 단연 우육면이 될 터였다. 소고기를 오랫동안 끓여 만드는 대만의 우육탕 그 특유의 맛이란 얼마나 매력적이란 말인가! 내게 우육면은 대만에 가는 이유 중 하나가 될 정도로 좋아하는 음식이었다. 하지만 마닐라에 살면서 우육면을 먹기란..
[필리핀 클락] 팜팡가 전통음식점 - 마탐이 퀴진(Matam-ih Authentic Kapampangan Cuisine) 먼저 말린 타로 잎(토란)을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 깨끗하게 씻어낸 타로 잎(taro leaves)을 코코넛 밀크와 함께 끊이는 것부터 요리는 시작된다. 20분 정도 끓여서 타로 잎 색이 어두워지면, 다시 한번 뭉글하게 끊이면서 고추와 마늘, 생강 다진 것을 좀 넣는다. 간은 바고옹(필리핀식 새우젓)으로 하는데, 개인의 취향껏 넣으면 된다. 집에 여유가 있으면 돼지고기나 새우 등을 넣어도 되지만 없다면 없는 대로 요리해도 된다. 그러니까 이 음식을 만드는 것에 필요한 것은 비싼 식자재가 아닌 넉넉한 시간이다. 타로 잎이 코코넛 밀크를 흠뻑 머금고 특유의 맛을 낼 때까지 오래오래 끊여야 제맛이 난다. 김치찌개처럼 하루 전날 해두었다가 다음 날 먹으면 좀 더 맛있다고 하지만, 어지간히 많이 만들지 않으면 맛..
[필리핀 생활] 열대과일의 천국, 마닐라에서는 커다란 포멜로가 150페소! "포멜로 껍질 벗길 줄 알아? 내가 해줄까?"150페소를 주고 포멜로(Pomelo) 하나를 사놓고 냉큼 가방에 넣으려는 내게 미라 아주머니가 먹을 줄 아느냐고 물어왔다. 오렌지처럼 대충 껍질을 벗기면 되지 않을까 싶지만, 나는 좀 게으른 편인 데다가 가능한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을 선호하는 편이라서 얼른 껍질을 다듬어 달라고 부탁을 드렸다. 아주머니가 칼집을 내어 잘라준 포멜로는 속이 주황빛이었는데 무척이나 향이 좋았다. 그리고 먹는 와중에도 입안에 군침이 고일 정도로 싱싱한 맛을 지니고 있었다. 이런 맛있는 과일을 먹다니 감사한 마음으로 기꺼이 포멜로의 맛을 음미하는 내게 미라 아주머니가 과일 맛이 어떠냐고 물어왔다. 길거리에 파는 20페소 국수로 대충 때우면서 과일을 팔고 있는 미라 아주머니가 과일..
[필리핀 리잘] 피코 데 피노 카페 앤 레스토랑(Pico de Pino Cafe and Restaurant) 정말 아무런 기대도 하지 않았건만 괜찮은 레스토랑을 만나게 될 때가 있다. 리잘(Rizal province)의 산속에서 근사한 레스토랑을 만나게 될 줄이야 누가 상상했겠는가. 마닐라에서 안티폴로를 거쳐 가는 동안 차가 막힐까 걱정된 나머지 너무 일찍 출발했던 모양이다. 마숭이 지오리저브 열대우림 생태공원 앞에 도착했을 때는 너무 이른 시간이라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 트래킹 예약 시간까지 남은 시간을 활용해 아침을 먹어야겠다는 생각이 떠오른 것까지는 좋았는데 주변에 변변한 식당이 있을 것이라고 보이지 않았다. 한적하다 못하여 썰렁하게까지 느껴지는 시골길에 기껏해야 작은 로컬 깐띤(Canteen. 간이식당을 의미) 정도 있겠지만, 바나나라도 좀 살 수 있지 않을까 하여 주변을 돌아보기로 했다. 그런데 차로 ..
[필리핀 전통음식] 일로코스 스타일의 튀김만두, 엠파나다(empanada) 인간이란 국적이나 삶의 형태를 떠나 대체로 비슷한 생각을 하기 마련이라는 하게 될 때가 있다. 만두와 같은 음식만 봐도 그렇다. 인도의 사모사나 러시아의 피로시키, 베트남의 짜조, 스페인의 엠파나다 등등 지역마다 그 이름이 다르긴 하지만 저 멀고 먼 외국에서 먹는다는 음식이 한국의 음식과 비슷한 것을 보면 신기한 노릇이다. 물론 속에 넣는 재료나 익히는 방법 등이 조금씩 다르기는 하지만, 밀가루로 피를 만든 뒤 속을 채워 만드는 조리 방식 자체는 크게 다르지 않다. 스페인 북부 지방에서 유래했다는 엠파나다(empanada)는 스페인 식민지 시절 필리핀으로 전해져서 필리핀에서도 종종 볼 수 있는 음식이 되었다. 하지만 필리핀 사람들이 간식으로 먹는 엠파나다는 스페인 전통의 엠파나다와는 조금 다르다. 11,..
[필리핀 마닐라] 35페소의 맥주와 59페소의 나초, 치와와 멕시칸 그릴(Chihuahua Mexican Grill) 보니파시오 중심가는 워낙 월세가 비싸고, 내게는 심심하게 느껴지는 동네라서 그럴 일은 없겠지만 혹 근처에 살고 있다면 가끔 들리고 싶은 곳을 발견했다. 가게 인테리어가 복잡과 혼잡 그리고 뭔가 독특한 재미 사이를 넘나들고 있긴 했지만, 물가 비싸기로 유명한 보니파시오 하이스트리트 인근에서 커다란 창가 자리에 앉아 35페소짜리 맥주를 마실 수 있게 해준다면 어지간한 것은 모두 좋게 여겨진다. 직원도 친절한 데다가 59페소의 나초가 무척이나 바삭바삭하니 맛이 좋다. 무엇보다 좋은 것은 고소한 나초와 함께 마실 타이거 비어(Tiger Beer) 흑맥주가 단돈 35페소(한국 돈으로 800원)라는 것이다. 흑맥주를 크게 즐기는 편은 아니지만, 필리핀에서도 35페소를 내고 맥주를 마시기란 쉽지 않다. 게다가 이 맥..
[필리핀 마닐라] 라푸라푸(다금바리)와 복어 회 사이에서 - 마카티 마산가든 나는 9페소 지프니 값도 아까워하는 편이지만 입맛만큼은 꽤 고급인데, 이를테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 복어이다. 하지만 마지막으로 복어를 먹어본 것이 언제였던가 기억조차 가물가물하니, 이제는 누가 좋아하는 음식이 무엇이냐고 물으면 오징어라고 답해준다. 하지만 필리핀 마닐라에도 복어를 파는 식당이 있다. 나로서는 매우 신기한 노릇이지만, 마카티 피불고스에 있는 마산가든 이란 이름의 한국음식점에 가면 가게 안에 수족관에 복어를 놓고 복어회니 이런 음식을 판다. 여느 한식당처럼 이런저런 한국 음식을 모두 파니 복요리만 취급하는 복어전문집이라고 보기는 어려워도 1979년부터 영업을 한 오래된 식당이라 복어 다루는 솜씨만은 믿을 만하다. 그리고 필리핀에서 생활하게 되면 복요리와 같은 것을 보게 되는 것만으로도 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