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문 바로가기

■ 필리핀 구석구석

(168)
[필리핀 생활] 어느 지역이 따알 화산 분화구 반경 14km 이내 위험 구역일까? 필리핀 화산지진학연구소(Phivolcs)에서는 화산이 분화 조짐을 보이면 화산의 상태 및 분화구의 크기 등을 고려하여 화산 폭발로 인한 위험 구역이 어디까지인지 계산한다. 분화구 근처에서 활동을 금지하고, 피해 예상 지역의 주민들을 대피하게 함으로써 인명 피해를 줄이기 위함이다. 따알 화산(TAAL VOLCANO)의 경우 '세계에서 가장 작은 활화산'이라서 피해 예상 지역이 피나투보 화산처럼 넓지 않다. 현재 필리핀 정부에서는 따알 화산에서부터 반경 14km 지역을 위험 구역으로 보고 주민들에게 강제 대피령을 내리고 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이 지역은 화산이 분화할 때 심각한 피해를 볼 수 있는 지역을 의미할 뿐 이 반경 바깥이라고 하여 안전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어쨌든, 따알화산이 폭발하더라도 마..
[필리핀 생활] 1월 15일, 따알 화산 폭발에 대한 마닐라 현지 소식 따가이따이의 따알화산에 폭발 징후가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지 나흘째, 오늘 신문 기사에 따르면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따알화산을 무인지대(no man’s land)로 하는 방안을 승인했다고 한다. 공공 질서와 안보와 주민 건강을 위해, 따알섬 주민들이 다시 섬 안으로 들어가서 생활하는 것을 금지하겠다는 것이다. 섬 안으로 입도를 금지하면서 피난 나온 사람들을 위해 장기적인 재난 대비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시했다고 하는데, 그중 하나가 대피시설 건설이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대피시설에 화장실 및 샤워실이 설치되도록 하라는 등 세부 항목까지 꽤 꼼꼼하게 지시하면서 자신의 대통령 임기가 끝나기 전인 2022년 6월 이전에 공사가 완료될 수 있도록 하라고 명령하기도 잊지 않았다. 사실 "안전할 때까지 아무도 ..
[필리핀 생활] 따가이따이 따알 화산 분화에 대한 마닐라 현지 소식 따알 화산(Taal Volcano)에 대해 4단계 경보가 내려진 지 이틀째. 기묘한 기분이 들 정도로 마닐라 시내가 조용한 것이 학교나 관공서는 물론이고 일반 기업들 상당수까지 모두 임시 휴무에 들어갔기 때문만은 아닌 것 같다. 앰뷸런스 소리가 들리는 일이 잦은 동네에 살면서도, 위잉위잉 앰뷸런스 특유의 소리가 새삼스럽게 두려워진다. 폭풍전야라서 조용한 것인지 아니면 화산 폭발 없이 그냥 무사히 넘어가는 것인지 알 수는 없지만, 필리핀 화산지진학연구소(Phivolcs)에서는 화산 경보 레벨 4단계를 아직 유지하고 있다. 화산 경보 4단계는 화산폭발이 수 시간 또는 수일 내 일어날 수 있다는 위험 수준의 경고로 주변 지역 내 거주민들에게 대피가 권고되는 수준이다. 그냥 이렇게 있다가 잠잠해져서 평소처럼 1..
[필리핀 생활] 따알화산 레벨 4단계, 분화 임박 (화산 경보 단계 보는 방법) 마닐라 근교 따가이따이에 있는 따알 화산(Taal Volcano)은 오늘 오후 2시경에 연기 기둥이 솟아오르는 모습이 목격되면서 2단계 경보가 내려졌는데, 불행하게도 화산 활동이 고조되고 있다. 필리핀 화산지진학연구소(Phivolcs)에서는 2020년 1월 12일 오후 7시 30분을 기점으로 따알화산에 대해 4단계(위험 수준 분화 임박) 경보를 내렸다. 이미 화산 부근 출입을 전면 통제된 상황이며, 따가이따이와 바탕가스 등 따알 화산 주 분화구 반경 14km 이내에 있는 지역에는 대피령이 내려졌다. 소문에 의하면 따알 화산 주변으로 화산재가 비처럼 내리고 있다고 한다. 카비테는 물론 올티가스와 퀘존 인근까지 화산재가 날리고 있는 형편이라 마닐라공항도 공항 폐쇄 조치가 내려졌다 . ▲ 위의 이미지를 PDF..
[필리핀 마닐라 근교 여행] 500페소로 웨이크보드 즐기기 - 데카웨이크 클락 케이블 파크(Decawake Clark Cable Park) 1960년대는 한국이 단기간에 선진국의 대열에 합류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시기였다.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가운데 하나였던 곳에서 10년 동안 연평균 41%의 놀라운 수출 신장을 기록하였으니 그야말로 경제 기적이었다. 서울 평화시장의 여공들이 열악한 노동조건을 견디면서도 나라의 경제발전에 기여할 때, 미국은 어땠을까? 췌장암으로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았지만, 인생을 긍정적으로 살라는 교훈를 남겼던 랜디 포시 카네기멜런대 교수가 그의 마지막 강의(The Last Lecture)에서 한 이야기를 빌리자면, 미국의 1960년대는 모든 것이 가능해 보이는 시기였다. (랜디 포시는 1960년에 태어났다) 전쟁 후에 팽배했던 나태함과 미국에 대한 환상에 일격을 가한 투쟁과 저항의 시대로 평가되기도 하지만, 그래도..
[필리핀 클락] 나용 필리피노(Nayong Pilipino) 테마파크가 시티오브드림 쪽에 생긴다고요? 2002년 이전부터 필리핀 생활을 했던 사람에게 필리핀 문화를 볼 수 있는 테마파크 이야기를 하면 나용 필리피노(Nayong Pilipino. 타갈로그어로 '필리핀인 마을'을 의미)를 떠올리는 이가 많다. 마닐라공항 근처에 있어서 손님 잠깐 구경하러 가기에 괜찮았었는데 지금은 문을 닫았고 클락(Clark)에도 옮겨갔다는 식으로 기억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여름, '나용 필리피노 클락(Nayong Pilipino Clark)'이 대규모의 개보수 공사를 한 뒤 '나용 클락 파크(Nayon Clark Park)'로 이름을 바꾸고 다시 문을 연다는 소식이 들렸다. 신문에 나온 개장 일자는 2019년 10월 28일이었다. 동남아시안게임(SEA 게임)의 개최일이 11월 30일이었으니 경기 전에 클락에 무언가를 만..
[필리핀 마닐라] 마카티 SM 슈퍼마켓에서 라면을 대량구매 하면 2050년이 되면 바다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많을 것이라고 경고를 들으면 플라스틱과 일회용품을 덜 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을 하지만 실행은 말처럼 쉽지 않다. 텀블러며 장바구니 따위야 늘 챙겨 다니고 있지만, 비닐봉지 사용을 완전히 멈추기란 쉽지 않다. 생선이며 육류를 살 때면 비닐봉지가 동원되지 않을 수 없다. 가게에 식료품 운반을 위한 그릇을 들고 가서 담아달라고 하면 된다고 듣기는 했지만, 언제 시장에 가게 될지도 모르는 마당에 늘 적당한 그릇을 챙겨서 다니기란 힘든 노릇이다. 개인적으로는 필리핀에서 진행되는 플라스틱 줄이기 운동에 찬성하면서도 좀 불만이다. 환경보호를 해야 한다는 것 자체는 매우 찬성이지만 대뜸 플라스틱 금지정책(plastic ban)부터 만들어 놓고 별다른 환경교육도 없이 ..
[필리핀 보홀] 보홀 팡라오 국제공항 공항세 560페소로 인상 (+제주항공 직항 노선 안내) 지난 2019년 12월 14일부터 보홀 팡라오 국제공항(Bohol–Panglao International Airport)의 국제선 공항세(International Terminal Fee)가 500페소에서 560페소로 인상되었다. 하지만 아무리 인터넷 사이트를 뒤져봐도 관련하여 공지문 또는 안내문을 찾기란 불가능했다. 보홀공항은 필리핀 민간항공관리국(CAAP)에서 공항 시설 관리를 하는 것으로 짐작되지만, 홈페이지는 물론이고 페이스북도 하나 보이지 않으니 대단히 묘한 일이다. 매년 200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국제공항임에도 불구하고 공항 전화번호가 어떻게 되는지조차 알기 어렵다. 필리핀에서 10번째로 큰 섬이라는 보홀(Bohol)을 대표하는 이미지를 꼽는다면 귀여운 타르시어 안경원숭이와 멋진 초콜릿힐, ..